커뮤니티 게시물 전체보기 공지사항 나만의 성공 Know-how 정보 나눔터 부동산 뉴스 전문가 칼럼
자유게시판 오늘의 뉴스 무엇이든 말씀하세요 사업제휴문의 자주묻는질문( FAQ ) 질문/답변( QnA )
사이트 이용 후기 오류신고 사용설명서 컨설팅의뢰

IoT기술 활용` 더욱 안전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구축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가하천에 있는 수문 등 배수시설*과 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원격 조작할 수 있도록 IoT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 도심지, 농경지 등에서 빗물을 하천으로 배제할 때에는 개방하고,하천 수위가 높아 역류 위험이 있을 때에는 닫는 등 상황에 따른 조작 필요

최근 기후변화에 따라 집중호우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역대 가장 많은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등 홍수위험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더욱 안전한 하천을 조성하기 위해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배수시설의효율적 운영을 위해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 ‘19년 하천설계기준 강화, 15개 지방하천의 국가하천 승격(‘20.1.1일 시행) 등

그 동안 배수시설 운영방식은 마을이장 등 인근 지역주민을 민간 수문관리인으로 임명하고, 민간수문관리인이 직접 현장에서 조작(수동 또는 전동)하는 방식이었다.

이러한 방식은 수문관리인의 고령화*, 전문성 부족, 피해 발생 시 불분명한 책임소재 등의 문제가 있었고, 특히 야간이나 기상악화 시 현장출동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위험도 상존해왔다.
* A시의 경우 민간수문관리원 60명의 평균 연령은 만 69세이며, 70세 이상은 22명

이에 정부는 충남 아산시에 약 14억원 규모의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200억원이 국회에서 확정되는 경우 10곳 이상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Io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기초 지자체에는 ?종합상황실 구축,?수문 자동화 설비 도입, ?CCTV 및 자동 수위계 설치,?수문과 상황실간 통신연결 등 사업 예산과 향후 유지관리비전액을 국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광역자치단체와 지방국토관리청의 상황실과도 연계해하천 수위와 배수시설 작동 상태를 함께 모니터링하는 등 하천 홍수 대응을 위한 3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선도사업은 10월 중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시작하여 12월 대상을 최종선정하고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행된다.

선도사업 대상 선정에는 배수시설의 노후도 등 사업 타당성, 최근 침수피해 사례 등 사업 시급성, 지방하천 내 배수시설에 대한 지자체의 투자의지 등을 중점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신속한 수문 조작, ?매뉴얼에 따른 체계적 수문 운영, ?현장에서의 안전사고 방지, ?주기적 수문 점검 등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수문 조작에 따른 수위의 변화를 측정할 수 있어 강우량 등 관련 자료와 함께 분석하면 향후 배수시설의 운영을 완전 자동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하천계획과장은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국가하천 내 4,000여개의 배수시설을 모두 원격화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홍수 및 침수 피해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국토부
  • 최근 본 물건
  • 메 모
  • 메모 리스트
  • 관심 물건
  • TOP